조회 수 608 추천 수 0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묘법연화경 해설(방편과 비유의 극치)

묘법연화경(竗法蓮華經)은 줄여서 법화경(法華經)이라고도 한다.

묘법연화경은 대승불전 중에서도 백미(白眉)로 손꼽힌다.

내용도 대승불교의 사상을 포괄적으로 담고 있을 뿐만 아니라

경전으로서 문학적인 가치도 높다.

 

소승을 포함한 삼승(三乘:성문의 길,독각의 길,보살의 길)의

가르침을 먼저 설해 보인 후 결국엔 일승(一乘)의 가르침이

가장 뛰어남을 설하고 있다.

 

묘법연화경은 특히 '절묘한 방편과 비유의 극치'라는

특색을 갖고 있으며 어느 경전보다도 신앙의 경전, 독송의 경전,

찬불(讚佛)문학의 경전으로 뛰어나다고 할 수 있다.

 

 

묘법연화경의 사상과 성립

 

'삼승'이란 성문의 길,독각의 길,보살의 길을 말하는데,

일반적으로 앞의 둘은 소승이고,보살의 길이야말로 대승의 길이다.

소승의 수행자들은 사제나 연기의 이치를 관찰해서,

투철한 이지를 갖고 있지만 그들은 자애어린 이타행을 도외시한다.

반면 대승 혹은 보살승에서는 육바라밀의 행이 주가 되며,

반야의 지혜를 바탕으로 하여 자기를 버리고

남을 위해 봉사(利他行)하는 것을 최고의 선으로 여긴다.

 

대승경전인 묘법연화경은 대승불교가 성립하여 만개했던

기원 1세기경 서북 인도에서 성립된 것으로 생각된다.

우리가 독송해 왔던 구마라집이 역출한 묘법연화경은 전 28장으로

되어 있으나 산스크리트본(梵本)은 27장으로 되어있다.

민족사판 묘법연화경은 산스크리트본을 저본으로 하여 번역하였고

27장을 구마라집 한역에 기준하여 다시 28장(28품)으로 나누었다.

 

 

 

 

제 1장 서 품(序品)

 

 

이와 같이 나는 들었다.

한때 세존께서는 왕사성(라자그리하)의 기사굴산에서 1천 2

백 명의 비구들과 함께 계셨다. 그 비구들은 모두 아라한으로

더러움과 번뇌를 끊었으며, 모든 결박에서 벗어났으며, 지혜롭

고 자유자재한 마음을 얻은 이들이었다.

그들의 이름은 아야교진여, 마하가섭, 우루빈나가섭, 가야가

섭, 나제가섭, 사리불, 대목건련, 마하가전연, 아니루타, 겁빈

나, 교범파제, 이파다, 필릉가바차, 박구라, 마하구치라, 난

타, 손타라난타, 부루나미다라니자, 수보리, 아난, 라후라 존

자들로서 위대한 아라한이었다.

이 밖에 아직 배울 것이 있는 비구(有學)와 더 배울 것이 없

는 비구(無學) 2천 명도 함께 있었다.

 

또 마하 파시파제 비구니를 비롯한 6천 명의 비구니들과 라

후라의 어머니인 야쇼다라 비구니도 그 시종들과 함께 있었다.

또 그곳에는 8만 명의 보살들도 함께 있었다. 그들은 모두

최고의 바른 깨달음을 얻기 위해 물러서는 일 없이, 윤회의 세

계에 한 번 더 윤회하는 생을 남겨놓았을 뿐이며, 다라니를 얻

었고 위대한 웅변력(辯才)이 있으며, 되돌지 않는 법륜을 굴리

며, 수백 수천의 많은 부처님을 섬기며, 그 밑에서 선근을 쌓

고 그분들로부터 칭찬받아 몸도 마음도 자애에 넘치며, 여래의

지혜를 이해하는 데 뛰어난 대지혜자였다. 또 그들은 지혜의

완성인 반야바라밀에 숙달하고 수백 수천의 세계에 그 이름이

알려졌으며, 수천 수백 코티 니유타의 많은 생명들을 구제한

이들이었다.

그들의 이름은 문수사리불, 관세음보살, 득대세보살, 상정진

보살, 불휴식보살, 보장보살, 약왕보살, 용시보살, 보월보살,

월광보살, 만월보살, 대력보살, 무량력보살, 월삼계보살, 발타

바라보살, 미륵보살, 보적보살, 도사보살 등 8만명의 보살과

함께 있었다.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