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3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4 . 출가 (佛 傳)

4_유성출가상(통도사_팔상전).jpg
                                                                                              ( 사진설명- 유성출가상- 통도사, 팔상전)
4. 출가 (佛 傳)
마침내 어느 날 밤, 싯다르타는 왕궁을 떠나기로 결심했다.
마지막 밤이나마 모든 사람들의 마음을 기쁘게 해주고 싶었다.
야쇼다라와 함께 궁녀들의 노래와 춤을 즐거운 듯 구경했다.
그리고 밤이 깊었을 때,
싯다르타는 평화스럽게 잠든 아내 야쇼다라와 어린 아기를 번갈아 보았다.
이 세상에서는 보기 드문 평화가 어머니와 아기의 잠든 얼굴에 깃들어 있었다.
싯다르타는 속으로 그들에게 용서를 빌었다.
모든 사람들이 깊이 잠든 한밤중에 그는 자리에서 일어났다.
그토록 법석이던 지난밤의 궁중이 이제는 무덤처럼 적막했다.
드넓은 대청마루에서는 지난밤 노래하고 춤추던 궁녀들이 여기 저기 쓰러져 자고 있었다.
어떤 궁녀는 이를 갈면서 자는가 하면 또 어떤 궁녀는 이불을 걷어차 버리고 추한 모양으로 자고 있었다.

피로에 지쳐 곯아 떨어진 궁녀들의 몰골은 아름답게 치장하고 있을 때와는 너무도 달랐다.
이 광경을 본 싯다르타는 그들이 가엾었다. 또한 인간의 꾸밈없은 모습을 거기서 본 듯했다.
밖으로 나와 시종이 살고 있는 집 앞으로 다가갔다.
낮은 목소리로 시종 찬다카를 깨워 말을 끌고 나오도록 했다. 싯다르타는 말에 올랐다.
그가 말을 타고 궁중을 빠져나가는 것을 찬다카 이외에는 아무도 모르고 있었다.
찬다카는 무언가 마음에 집히는 일이 있었지만
태자의 그 엄숙하고도 비장한 표정을 보고서 감히 입을 열 수가 없었다.
성문을 나올 때 태자는 속으로 맹세를 했다.
'내가 생사의 문제를 해결하기 전에는 다시 이 문으로 들어오지 않으리라.'
싯다르타는 오랜 세월을 두고 갈망하던 출가의 길을 마침내 이렇게 해서 떠나가는 것이었다.
태자의 행차 치고는 너무도 외로운 길이었다.
원래 출가 사문의 길은 혼자서 가는 고독한 길이다.
싯다르타는 성을 벗어나자 길을 재촉했다. 말발굽 소리만이 밤하늘에 울려 퍼졌다.
이따금 숲에서 밤새들의 울음소리가 들려올 뿐 태자와 찬다카는 한 마디도 말이 없었다.
아누피야 고을을 흐르는 아노마강을 건너자 먼동이 트기 시작했다.
새벽의 맑은 강바람이 상쾌하게 불어왔다.
싯다르타는 말에서 내렸다.
시종의 손을 잡고 잡으면서 부드럽게 말했다.
"찬다카, 수고했네."
이 길이 태자의 출가임을 알아차린 찬다카는 흐느껴 울었다.
싯다르타는 강물에 얼굴을 씻고 허리에서 칼을 뽑아 치렁치렁한 머리칼을 손수 잘랐다.
찬다카는 눈물을 흘리며 그 모양을 말없이 지켜볼 수밖에 없었다.
싯다르타는 몸에 지녔던 패물을 모두 떼어 찬다카에게 내주며 말했다.
"이 목걸이는 부왕께 전하여라. 그리고 싯다르타는 죽은 것으로 생각하시라고 말씀드려라.
내 뜻이 이루어지기 전에는 죽는 한이 있더라도 돌아가지 않을 것이다.
나는 왕위 같은 세속의 욕망은 털끝만큼도 없다.
다만 생로병사의 괴로움에서 벗어나기 위해 이 길을 걷는다고 말씀드려라."
그리고 다른 패물을 주면서 이런 부탁도 했다.
"이것은 이모님과 야쇼다라에게 전하여라.
내가 출가 사문이 된 것은 세속을 떠나기 위해서가 아니라
지혜와 자비의 길을 찾기 위해서 라고 말해 다오."
그때 마침 사냥꾼이 그들 곁을 지나갔다. 태자는 그 사냥꾼을 불렀다.
그리고 자기가 입고 온 호화스러운 태자의 옷을 벗어서 사냥꾼에게 주고 사냥군의 해진 옷을 얻어 입었
다.
머리를 깎고 다 해진 옷을 걸친 싯다르타의 모양은 누가 보아도 카필라의 태자로는 보지 않게 되었다.
그의 모습은 도를 구하는 사문으로 밖에 볼 수 없었다.
"찬다카, 그럼 우리는 여기서 헤어지기로 하자.
만나면 헤어지는 게 이 세상 인연이 아니냐. 그럼 잘 가거라."
찬다카는 그 자리에 주저앉아 통곡을 했다.
싯다르타는 마지막으로 타고 온 백마를 쓰다듬어 주었다.
"그동안 너는 나를 위해 수고가 많았다. 너도 잘 가거라."
백마도 이별을 서운해 하는 듯 눈물을 흘렸다.

사진으로보는 불교

불교와 관련된 사진이나 그림을 볼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1. 석가모니 부처님 일대기 - 8. 열반에 드시다.

    시드는 가지 ( 쌍림열반상, 통도사 팔상전) 부처님은 두루 다니시면서 설법하셨다. 해가 갈수록 많은 사람들이 부처님의 가르침에 귀의했다. 그러나 부처님은 육신은 늙어감에 따라 차츰 쇠약해지고 있었다. 부처님이 기원정사에 계실 때였다. 부처님이 가장 ...
    Date2011.05.31 By無願 Views131
    Read More
  2. 석가모니 부처님 일대기 - 7. 녹야원에서 전법을 시작하다.

    10. 최초의 설법 (佛 傳) 조회 수 886 추천 수 3 2005.07.12 03:34:41 관리자 스님 112.170.116.202 http://www.imitasa.com/xe/542 ( 녹원전법상 - 통도사 팔상전) 10. 최초의 설법 (佛 傳) 부처님은 맨 먼저 누구에게 설법할 것인가를 생각했다. 아라라와 ...
    Date2011.05.31 By無願 Views289
    Read More
  3. 석가모니 부처님 일대기 - 6. 마군을 항복받고 큰 깨달음을 얻다

    성도 (成道) ( 수하항마상 - 통도사 필상전) 9. 성도 (佛 傳) 이 때 웃다카 교단에서 수도하던 다섯 사문들이 싯다르타의 뒤를 따라오고 있었다. '우리는 오랫동안 수행했지만 스승의 경지에 이르지 못했다. 그러나 이 젊은 사문은 짧은 기간에 스승과 같은 ...
    Date2011.05.31 By無願 Views93
    Read More
  4. 석가모니 부처님 일대기 - 5. 구도의 길

    5. 구도의 길(佛 傳) (설산수도상- 통도사 팔상전) 7. 구도의 길(佛 傳) 구도(求道)의 길을 찾아 왕궁을 뛰쳐나온 싯다르타는 우선 가까운 숲으로 들어갔다. 그는 어떤 나무 아래 단정히 앉아 정신을 한 곳에 집중하기 시작했다. 싯다르타는 죽어도 물러서지 ...
    Date2011.05.31 By無願 Views24
    Read More
  5. 석가모니 부처님 일대기 - 4. 성을 넘어 출가 하시다.

    4 . 출가 (佛 傳) ( 사진설명- 유성출가상- 통도사, 팔상전) 4. 출가 (佛 傳) 마침내 어느 날 밤, 싯다르타는 왕궁을 떠나기로 결심했다. 마지막 밤이나마 모든 사람들의 마음을 기쁘게 해주고 싶었다. 야쇼다라와 함께 궁녀들의 노래와 춤을 즐거운 듯 구경...
    Date2011.05.31 By無願 Views34
    Read More
  6. 석가모니 부처님 일대기 - 3. 네 개의 문

    3. 네 개의 문 (佛 傳) (사진 설명- 사문유관상- 통도사, 팔상전) 3. 네 개의 문 (佛 傳) 싯다르타는 숲속에서 명상에 잠겼다가 돌아온 뒤부터 남의 눈에 뜨이지 않는 곳에서 홀로 깊은 생각에 잠기는 일이 잦았다. 싯다르타가 깊은 생각에 잠기는 일이 자주 ...
    Date2011.05.31 By無願 Views22
    Read More
  7. 석가모니 부처님 일대기 - 2. 명상에 잠긴 싯다르타

    2. 명상에 잠긴 싯다르타(佛 傳) ( 사진설명 - 비람강생상.통도사 팔상전-) 2. 명상에 잠긴 싯다르타(佛 傳) 어머니를 일찍 여읜 태자는 모든 사람들에게서 깊은 사랑을 받았다. 이모인 마하파자파티도 태자를 지극히 사랑하고 잘 보살펴 주었다. 마하파자파...
    Date2011.05.31 By無願 Views26
    Read More
  8. 석가모니 부처님 일대기 - 1.탄생(佛典)

    1.탄생(佛典) 석가모니 부처님이 이 세상에 살았던 생애는 팔 십 년에 불과하지만 그가 끼친 영향은 세월이 지날수록 빛을 더하고 있다. 그는 불교라는 한 종교의 창시자이기에 앞서 인간의 무한한 가능성을 몸소 체험하고 그 자각(自覺)을 선언한 최초의 인...
    Date2011.05.31 By無願 Views28
    Read More
  9. 천수 관음도-8

    Date2011.04.18 By無願 Views42
    Read More
  10. 천수 관음도-7

    Date2011.04.18 By無願 Views19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Next
/ 3
XE Login